한중일 3국 협력 사무국, 한·중·일 재난관리기관장회의 10주년 기념 책자 발간

2019-12-03 12:00 출처: 한중일3국협력사무국

책자 표지

서울--(뉴스와이어) 2019년 12월 03일 --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(사무총장 미치가미 히사시)은 2019년 12월 5일(목) 서울에서 개최될 제5차 한·중·일 재난관리기관장회의*에 참석한다.

이 자리에서 사무국이 발간한 ‘10 Years Development of Trilateral Disaster Management Cooperation 2009-2018’을 3국에 배포할 예정이다(*참석부처: 한국 행정안전부, 일본 내각부, 중국 응급관리부).

이 책자는 한중일 3국 재난관리 분야 협력을 기념하는 목적으로 만들어졌으며, 10주년을 맞이한 한중일 재난관리기관장회의를 기념하여 2009년 제1차 회의부터 2017년 제5차 회의의 역사와 후속 사업 등의 성과를 소개하고 있다.

또한 본 책자는 한중일 각국에서 발생한 대규모 재난에 대한 정부의 대책과 재난 극복 경험에서 얻은 교훈, 우수 사례 및 과제 등이 담겼다.

미치가미 히사시 사무총장은 “재난관리는 그동안 3국이 긴밀하게 협력해온 중요한 분야”라며 “사무국은 그동안 재난대비 도상훈련 실시, 재난관리 교육훈련기관 회의 개최, 재난위험 경감 및 구호 협력 공개 세미나 개최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”고 말했다.

이 책자는 2019년 12월 5일 이후 한중일 3국 협력 사무국 홈페이지에서 일반 국민에게 공개된다. 자세한 내용은 사무국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.

기타 문의 사항이 있는 경우 담당자(kai_onoyama@tcs-asia.org)에게 연락하면 된다.

한중일3국협력사무국 개요

한중일3국협력사무국(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, TCS)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및 공동번영의 비전 실현을 목적으로 하는 정부 간 국제기구이다. 한중일 3국 정부가 서명 및 비준한 협정에 의거하여 2011년 9월 서울에 설립되었으며, 3국 정부가 사무국 운영 예산의 1/3씩을 부담하고 있다.

웹사이트: https://tcs-asia.org
이 뉴스는 기업·기관·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. 배포 안내 >
뉴스와이어 제공